신병교육대 훈련 중 수류탄 폭발, 부사관 1명 끝내 숨져…

수류탄 사고 /TV조선 캡쳐

수류탄 폭발 사고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터져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당했다.

11일 11시 15분경 대구 50사단 신병교육대 수류탄 훈련장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수류탄이 폭발해 부사관 1명이 숨지고, 부사관과 훈련병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김모 중사(27)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김 중사와 함께 있던 손모 훈련병(20)은 손목이 절단되는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봉합 수술 중이다.

참호 밖에서 다른 병사들과 함께 있던 박모 중사(27)도 신체 일부에 파편을 맞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수사당국은 수류탄을 주고 받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박 중사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수류탄 폭발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