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더블유게임즈(대표 김가람)가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11일 더블유게임즈는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로부터 상장 적격 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2012년 4월에 설립된 더블유게임즈는 페이스북, 안드로이드, iOS 등 글로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더블유카지노(DoubleU Casino)', '더블유빙고(DoubleU Bingo)' 등의 소셜카지노 게임을 전세계에 서비스하는 게임업체다.

더블유게임즈는 설립된 지 3년만에 전세계 220여 개국, 15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 국내 게임사 최초로 페이스북 글로벌 전체 게임 매출 순위 상위 10를 기록하고 있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북미 소셜카지노 매출 순위 안드로이도 7위, iOS 13위에 각각 올라있다.
더블유게임즈의 매출은 모두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해 전체 매출 713억원, 영업이익 293억원, 순이익 279억원을 달성했다. 올해 연간 매출은 약 13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소셜카지노는 다수의 유저가 포커, 블랙잭, 슬롯과 같은 카지노 게임을 함께 즐기는 소셜네트워크 게임의 한 장르로,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폭발적으로 성장 중이다. 전세계 월간 사용자 2억4000만명, 시장규모는 연간 약 4조원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예비심사 승인에 따라 더블유게임즈는 조만간 한국거래소와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절차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과 KDB대우증권이 대표 주관사, 키움증권이 공동 주관사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