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블랙 승호, 술자리서 지인에 폭행 당해

엠블랙 승호 / 사진 = 진연수 기자

엠블랙 승호

그룹 엠블랙의 승호가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1일 엠블랙 멤버 승호를 폭행한 혐의로 소속사 이사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이날 새벽 3시10분께 서울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 승호를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승호는 "유리잔으로 머리를 맞았다"며 112에 신고했고 귀를 다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엠블랙 소속사 제이튠 캠프 측은 "A씨는 2년 전 퇴사한 상태"라며 "지인들과 오랜만에 만난 술자리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오해가 있었다. 이유 불문하고 뜻하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려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