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어른 김상중 / 사진=방송화면 캡쳐

어쩌다 어른 김상중

'어쩌다 어른' 김상중이 돌발 행동으로 출연진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지난 10일 첫방송된 O tvN의 '어쩌다 어른'에서는 MC 김상중, 남희석, 서경석, 양재진과 게스트 김혜은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상중은 '철수와 영희, 언제 어른이 됐을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하던 중 '빨간 고추'를 뜬금없이 내밀었다.

이어 김상중은 "어른이 된다고 생각했을 때? 고추에 털이나기 시작했을 때"라고 진지하게 말해 모두를 당황시켰다.

'어쩌다 어른'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쩌다 어른 김상중, 완전 당황스러웠다", "어쩌다 어른 김상중, 예능감 최고", "어쩌다 어른 김상중, 준비성 철저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