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는 애플 주가가 반등하고, 유가가 강세를 보인데 따라 상승 마감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76.83포인트(0.47%) 오른 1만6330.4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0.25포인트(0.53%) 상승한 1952.29를, 나스닥 지수는 39.72포인트(0.84%) 오른 4796.25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지수는 대장주인 애플이 전날 하락세를 딛고 반등한 데다 유가도 급등세를 보인 것이 지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전문가들은 시장의 모든 관심이 다음주 16-17일로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쏠린 탓에 지수 변동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대부분 투자자가 금리 인상 여부에 대한 확신이 없는 상황에서 애플 주가와 유가 상승이 증시를 끌어올린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애플은 2.20% 상승하며 전일 하락분을 만회했다. 애플은 전날 새 아이폰 시리즈와 '아이패드 프로', 신형 애플 TV 등을 선보였지만, 시장을 놀라게 한 이슈가 없어 주가는 하락세를 나타낸 바 있다.

국제유가가 4%대 급등한 것도 투자심리에 도움이 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1.77달러(4.0%) 오른 배럴당 45.92달러에 마감했다. 미국에서 휘발유 수요가 증가한 것이 투자 심리를 이끌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4주간 미국의 휘발유 수요는 1년 전보다 4% 늘었다. 또 휘발유 수요 증가가 반영돼 지난주에 늘어난 미국의 휘발유 비축량은 시장 예상의 절반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유틸리티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이 상승했다.

유가 급등에 힘입어 에너지주가 0.5% 상승했고, 기술주도 1% 넘게 올랐다. 스포츠 의류 브랜드인 룰루레몬 애슬래티카는 주당순이익이 34센트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지만, 주가는 16% 이상 급락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