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10일 미래에셋증권에 대해 현재 대비 주식수가 2.6배로 늘어나는 유무상증자를 결정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4만3000원에서 3만5000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Marketperform)'을 유지했다.

이태경 연구원은 "미래에셋증권의 유무상증자는 두 단계"라며 "오는 11월4일 기존 주식을 두 배로 늘리는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11월27일에 기존 주주들에게 30% 무상증자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최종적으로 주식수는 1억1400만주, 현재의 2.6배가 된다.
이 연구원은 "2011년 대형 투자은행(IB) 제도 등장 후 5개 증권사가 유상증자를 했다"며 "특이한 조건이었던 한국금융지주와 현대증권을 제외한 나머지의 경우 희석비율이 높으면 주가 충격이 컸다"고 했다.

그럼에도 최종 유상증자 확정가액은 1차 예정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미래에셋증권 주가 30% 하락을 가정해도 대형 IB의 조건인 자본총계 3조원은 달성 가능할 것으로 봤다.

그는 "목표주가 3만5000원은 유상증자 이후 주식수 8700만주를 기준으로 한 것"이라며 "무상증자 이후에는 3만원 내외로 한 차례 더 하향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