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유라시아예탁결제회사회의(AECSD) 참가 및 주제발표

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은 10일부터 11일까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개최되는 제12회 AECSD 회의에 참가하여「아시아의 CSD : 미래와 도전」에 관한 주제발표를 실시한다.

이번 주제발표는 주최 측에서 AECSD의 특별회원이자 ACG(Asia-Pacific CSDs Group)를 대표하는 예탁결제원의 국내자본시장 및 역내증권시장에서의 다양한 역할 수행에 관한 벤치마크의 일환으로 성사됐다.

AECSD(Association of Eurasian CSDs,유라시아예탁결제회사회의)는 유라시아 지역 10개국 11개 예탁결제회사로 구성돼다. 2001년 타슈켄트 회의를 시작으로 2004년 러시아 모스크바 총회에서 정식으로 설립됐다.

예탁결제원은 특별회원 자격으로 2001년부터 초청연수, 전문가 파견 및 예탁결제 컨설팅 등의 업무를 통해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유재훈 사장은 본 주제발표를 통해 증권시장뿐만 아니라 자본시장 및 파생상품시장까지 아우르는 예탁결제회사의 미래역할론을 집중 조명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를 통해 KACD(카자흐스탄예탁결제회사), MKK(터키중앙예탁기관) 등 유라시아 예탁결제회사들의 업무연계 및 국제화의 필요성을 피력하며, 참가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KACD(카자흐스탄예탁결제회사)등과의 개별면담을 실시해 예탁결제원의 예탁결제인프라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향후 증권시장 인프라 개선 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