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9일 BGF리테일(12,900250 +1.98%)에 대해 올 3분기에 호실적이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8만원을 유지했다.

박종렬 연구원은 "올 3분기 호실적이 예상되는 만큼 적극적인 비중확대를 고려해야할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BGF리테일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2.5% 증가한 583억원, 매출은 26% 늘어난 1조1485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지난 2분기부터 흡연율이 정상화되면서 담뱃가격 인상효과가 확대됐다"며 "음료, 편의식, 편의점 전용 자체 브랜드(PB) 상품의 매출도 늘어나면서 타 유통채널과는 달리 나홀로 실적 호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