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증시는 7일 지난주말 급락에 대한 반발 매수로 소폭 상승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지난 주말 종가보다 0.52% 오른 6074.52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지수는 0.70% 상승한 1만108.61,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59% 오른 4549.64로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50지수는 0.67% 오른 3201.69를 기록했다.
지난 주말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우려 등으로 2% 넘게 급락한 유럽 주요 증시는 이날 개장 초부터 강세로 출발했다. 주요 지수가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미국 금리인상 시기 불확실성에 따른 경계심으로 거래가 활발하지 않았다.

중국 증시에 대한 불안과 미국 증시 휴장 속에서 거래 규모가 평소의 절반 정도에 불과했다.

세계적 자원업체인 글렌코어는 이날 부채를 감축하고자 자사주 매각을 발표해 7%대 폭등세를 보였다. 홈플러스 지분을 한국 최대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에 매각한 테스코는 런던 증시에서 0.65%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