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이 내년 1월 크라우드펀딩 중앙기록관리업무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이를 위해 전산시스템 개발 등을 올 연말까지 마무리짓겠다는 계획이다.

예탁결제원은 크라우드펀딩 중앙기록관리업무를 내년 1월25일부터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중앙기록관리기관은 크라우드펀딩에 참여하는 모든 투자자들의 정보와 발행회사 정보를 수집해 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예탁결제원은 지난달 31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크라우드펀딩 중앙기록관리기관으로 선정된 이후 온라인중개업자 등 시장참가자들과 세부방안을 협의 중이다.

지난 7월 통과된 자본시장법 개정안에 따라 크라우드펀딩의 경우 일반 투자자는 기업당 200만원, 연간 총 500만원을 투자할 수 있다.
예탁결제원은 투자총액을 관리해 투자 가능 여부를 심사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발행회사가 모집할 수 있는 제한금액(7억원)에 대한 관리도 함께 수행한다.

아울러 주기적으로 감독기관에 관련 통계를 제출하는 등 금융당국의 관련 제도 감독을 지원하는 일도 맡을 예정이다.

지난해 1월 현재 국내에서 활동 중인 크라우드펀딩 업체는 약 30개사로 후원 및 기부형 기업이 26개사로 대부분이며 대출형은 3개사, 투자형은 2개사에 불과하다.

크라우드펀딩 중앙기록관리업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벤처 및 혁신기업의 자금 확보에 중요한 통로가 될 전망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