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녹인(손실구간)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시도한 주가연계증권(ELS) 등 파생결합상품 7종을 오는 11일 오후 1시30분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하나금융투자 ELS 5804회'는 기초자산 지수가 일정부분 이상 하락하지 않으면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기존 스텝다운 구조와 동일하다. 그러나 기초자산이 하락해 녹인이 돼도 만기에 두 기초자산이 녹인 가격 위에서 끝나면 원금을 지급한다.

미국지수(S&P500)와 유럽지수(EuroSTOXX50)를 기초자산으로 연 6.00%를 추구하며, 3년의 만기 기간 동안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있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0%이상(1~3차) ▲85%이상(4차~만기)이 기준이다. 녹인은 60%이다.

'하나금융투자 ELB 396회'는 위험회피형 투자자를 위한 것으로 유럽에 투자한다. 원금이 보장되고 환율 리스크가 없으며 유럽지수가 상승할 경우 1년 6개월간 최대 21.25%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김현엽 하나금융투자 프로덕트솔루션실장은 "기존보다 배리어(Barrier)를 낮춰 조기상환 가능성을 높이고 안정성은 대폭 보강한 상품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유럽지수와 일본지수(NIKKEI225)를 기초자산으로 연 6.00%를 추구하는 월지급식 '하나금융투자 ELS 5801회'와 코스피200지수, 유럽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연 6.00%를 추구하는 '스텝다운형 하나금융투자 ELS 5803회' 등 5종도 함께 모집한다.

모집은 각 50억원 한도로 상품가입은 최소 100만원 이상, 10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