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842가구, 전용 84㎡ 단일 면적으로 구성
11개 공공기관 이전, 오창산단·오송과학단지 등 배후

[ 김하나 기자 ]㈜건영·양우건설㈜이 오는 10월 충북혁신도시에 ‘건영아모리움 양우내안애(愛)’를 분양한다.

‘건영아모리움 양우내안애(愛)’는 충북혁신도시 C-2블록에 지어진다. 지하 1층~지상 최고 22층 13개 동으로 건립된다. 총 842가구이며 전용 84㎡의 단일면적으로 구성된다. 타입별 가구수는 △84A㎡ 747가구 △84B㎡ 95가구다.

단지는 중부권 최대 거점도시로 부상 중인 충북혁신도시에 자리한다. 충북혁신도시에는 11개 공공기관이 순차적으로 이전하고 있다. 이미 가스안전공사, 정보산업진흥원, 법무연수원 등 7개 기관이 이전한 상태다. 모든 공공기관이 이전하는 2018년께에는 계획인구가 4만2000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도시로서는 유일하게 ‘태양광 산업 특구’로 지정됐다. 태양광산업의 허브로 도약하고 있고 오창산단과 약 25㎞, 오송과학단지와도 30㎞ 안팎의 거리다. 과학, 정보통신, 바이오·생명공학기술을 융합한 거점도시로 도약 중이라는 평가다.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이 100㎞ 거리로 전국 10개 혁신도시 가운데 수도권과 가장 가깝다. 북쪽에 평택제천고속도로, 동쪽에 중부내륙고속도로, 서쪽엔 중부고속도로가 있다.

단지 서측으로 수변공원과 체육공원이 위치한다. 단지 남측으로 한국교육과정 평가원, 한국교육개발원, 중앙공무원교육원 등이 있다. 단지 옆 중심상업지구가 위치해 주거 편의성도 높다.
도보 1분 거리에 옥동초등학교가 있다. 2017년께에는 석장중학교도 개교할 예정으로 초·중교가 모두 도보권에 밀집돼 안전한 교육여건을 확보했다. 5분 거리에 공공도서관과 공립유치원도 개원할 계획이다.

수변공원의 탁 트인 시야로 조망권 침해 우려가 적다. 남향 위주의 단지배치와 판상형, 4베이 구조로 통풍과 채광이 좋다는 평가다. 건영은 이번 ‘건영아모리움 양우내안애(愛)’가 ‘아모리움’ 브랜드를 런칭한 후 하는 첫 분양사업이서서 설계나 커뮤니티시설 등에 더욱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입주 예정일은 2018년 1월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충북혁신도시중심상업지구 136의 1에 마련될 예정이다. (043)877-6300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