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인화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MBC 주말 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에서 전인화가 아우라 넘치는 연기로 포문을 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킨 것.

지난 5일 첫 방송된 <내 딸, 금사월>에서 전인화가 1회부터 불길 속에서 울부짖는데 이어, 출산 장면, 자동차 침몰신까지 소화하며 강렬하게 등장했다. 극 초반, 우아하고 아름다운 '신득예'의 젊은 시절을 표현한 전인화는 앞으로 복수심에 사로잡힌 주인공으로 활약을 보여줄 예정.
특히, 드라마 <내 딸, 금사월>이 주인공 '신득예'의 복수와 심경 변화로 주요 이야기의 골자를 이어가는 만큼, 앞으로 전인화의 심도 깊은 연기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거기에 단아하고 청초한 젊은 시절의 모습부터 큰 사건을 겪으며 복수심을 느껴가는 주인공의 심경변화를 모두 표현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한편, MBC 주말 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은 삶의 보금자리인 집을 소재로 한 드라마로, 주인공 신득예와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을 위해 새로운 꿈의 집을 짓는 이야기다. 오늘 밤 10시, 2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