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둘째 임신 박시연 둘째 임신 / 사진 = 진연수 기자

박시연 둘째 임신

배우 박시연의 둘째 임신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시연은 지난해 9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모유 수유를 하면 살이 빠진다고 해서 그 말을 믿고 있었는데 난 예외였다"고 밝혔다.

그는 "모유 수유를 계속 하니까 배가 고프더라. 그때마다 먹었더니 살이 쪄서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했다"며 "밀가루도 끊고 고구마와 샐러드만 먹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박시연은 현재 임신 7개월차로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