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 촬영 지시 30대 男, 120만원에 몰카 팔아…유포 경로는?

워터파크 촬영 지시 30대 / 사진 = MBN 방송 캡처

워터파크 촬영 지시 30대

'워터파크 몰카' 촬영을 지시한 강모(33)씨가 음란사이트에서 만난 지인에게 동영상을 판매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4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강 씨와 최모(27·여)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강씨는 지난해 12월 한 성인사이트에서 알게 된 A씨(34·회사원)에게 120만원을 받고 인터넷 메신저를 통해 몰카 영상 일부를 판매한 사실도 드러났다.

A씨는 "감상용으로 구매했지, 유포하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영상은 M성인사이트를 통해 유포됐고 해당 사이트를 운영중인 박모(34)씨도 구속됐다.

현재 강씨는 지난해 7월 16일부터 8월 7일까지 최씨에게 국내 워터파크 3곳과 야외수영장 1곳 등 4곳의 여자 샤워실 내부를 촬영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