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S해운(8,45010 +0.12%)(대표이사 이대성)은 일본 GYXIS사와 2017년부터 7년간 1650억원 규모의 LPG 운송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공시했다. 계약 금액은 2014년 매출액 대비 120% 규모다. GYXIS사는 연간 400만톤이상의 LPG를 취급하는 일본의 주요 수입업체다.

KSS해운은 GYXIS사와 운송계약에 투입하기 위한 8만4000cbm LPG 1척의 신규시설투자도 결정했다. 투자 규모는 약 907억원으로 2014년말 자기자본기준 49.2%에 해당되며, 투자기간은 2015년 9월부터 2017년 3월까지다.
KSS해운 측은 "2016년 인도되는 VLGC(GAS TIGERS)를 포함해 2017년 3척의 신조선을 인도, 2018년에는 연 매출 2000억원 돌파하고, 5~10년의 장기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매출과 영업이익의 증가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2015년 상반기 매출액 689억원, 영업이익 137억원을 기록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