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3일 전날 정부가 발표한 주거안정대책이 건설사 중 디벨로퍼 업체 차별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벨로퍼는 부동산 매입부터 마케팅까지 부동산 개발 전과정을 수행하는 업체를 말한다.

이경자 연구원은 "주거안정대책은 재건축과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 활성화로, 주거비 부담을 낮추고 도심 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공공택지 개발 중단과 남은 용지마저 뉴스테이에 우선 공급하면서 내년부터 주택공급은 둔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건설사의 주택공급 유형에서 공공택지 비중이 40%에 달했기 때문에, 이번 정책의 이면에는 주택가격 안정을 꾀하기 위한 정부의 수급 조절이 있다는 판단이다.
이 연구원은 "앞으로 주요 주택 공급방식은 민간용지를 개발하는 자체 사업과 재건축, 뉴스테이가 될 것"이라며 "따라서 점유율과 자기자본이익률(ROE) 상승을 꾀할 수 있는 디벨로퍼가 해답이며, 차별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선호주로는 현대산업(45,900350 -0.76%)과 한국토지신탁(3,03010 -0.33%)을 제시했다. 한국토지신탁은 뉴스테이와 정비 사업 모두에 진출해 차기 성장동력을 확보했고, 현대산업은 전통적으로 대부분 민간용지 개발에 의한 자체 사업을 영위해 왔다는 것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