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에너지 전문기업 에스에너지(7,24050 -0.69%)는 일본 히로시마 도조 지역에서 진행하고 있는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의 상업 운전이 개시됐다고 2일 밝혔다.

도조(TOJO) 프로젝트로 알려진 이번 공사는 지난해 6월 착공됐으며 규모는 33MW급, 약 1000억원 수준이다. 20여 년간 운영하지 않았던 폐 골프장 부지를 활용한 프로젝트로, 에스에너지와 일본 신재생 에너지 기업 CEF가 공동 참여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에스에너지가 태양광 모듈을 포함한 관련 자재를 100% 공급했고, CEF가 시공을 맡았다. 태양광 발전소의 운영 관리는 에스에너지와 CEF가 공동 투자해 설립한 합작회사가 맡을 계획이다.
에스에너지는 CEF와 함께 약 8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발전 모듈 설치 전용 크레인인 엠크레인(M-Crane)을 공동 개발하기도 했다. 이 크레인은 도조 프로젝트 시공에 적용돼 일본 내 건설 인력 부족과 인건비 상승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했다.

에스에너지 관계자는 "이번 도조 프로젝트는 일본 내에서 대규모 유틸리티급 태양광 발전소의 레퍼런스를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다양한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실적을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