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7, 8월 두 달간 상장지수증권(ETN) 수익률 상위 5개 종목 중 신한금투 상품 4개가 포함됐다고 2일 밝혔다.

신한금투에 따르면 지난 두 달간 거래된 36개의 ETN 상품(7월 1일 이전 상장 종목 기준) 중 신한 인버스 WTI 원유 선물 ETN(H)는 수익률 28.35%로, 신한 인버스 브렌트원유 선물 ETN(H)는 23.62%로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 미 달러 강세(환율상승)와 코스피200 하락에 동시에 투자하는 신한USD K200 선물 바이셀 ETN(14.62%)과 신한 인버스 구리선물 ETN(H) (11.90%)도 수익률 상위 5개 종목에 포함됐다.
8월 1일 이전 상장 종목을 기준 지난달 거래된 ETN 상품 수익률 상위 5개 종목에도 신한 인버스 브렌트원유 선물 ETN(H) (6.59%), 신한 인버스 WTI 원유 선물 ETN(H) (6.57%), 신한 인버스 다우존스지수 선물 ETN(H)(6.52%) 등 3개 종목이 이름을 올렸다.

신한금투는 올해 안으로 대만, 인도 증시 및 옥수수 등에 투자할 수 있는 ETN 상품 등을 지속적으로 상장시킬 계획이다.

윤채성 신한금투 에쿼티파생부 팀장은 "개인투자자들은 여러가지 기초자산의 하락을 예상한 투자나 보유하고 있는 투자 상품의 헤지가 쉽지 않았다"면서 "이제는 신한금투가 발행한 국내 및 해외 증권시장, 원자재, 원유, 환율의 움직임에 연동되는 ETN 상품을 이용한 투자위험 회피 및 다양한 포트폴리오 구성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