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중국의 외환거래 규제 강화 소식에 급락했다.

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0.7원 내린 1171.8원에 급락했다. 장중에는 1170원까지 저점을 낮추기도 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이월된 수출업체의 네고물량(달러 매도)이 출회되고 역외 달러매도세가 더해지면서 하락 흐름을 이어갔다.

장 오후 들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은행의 선물환 거래를 까다롭게 하는 방향으로 규제를 강화한다고 나서자 달러대비 위안화 환율이 급락(위안화 가치 상승)했다.
이에 아시아 통화 대부분이 달러 대비 상승한 가운데 원·달러 환율도 낙폭을 확대했다.

김문일 유진투자선물 연구원은 "인민은행이 위안화 약세를 막기 위해 은행권에 선물환 거래액의 20%를 예치하도록 요구했다"며 "이 충격에 원·달러 환율이 급락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다만 인민은행의 결정은 시장에 일회성 재료에 그칠 것"이라며 "미국 경제지표 발표가 대기중이고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의 주식 매도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은 다시 상승 흐름을 나타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