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욱 복면가왕 사진= SBS 라디오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방송화면 캡처

정재욱 복면가왕 아쉬운 심경 토로

정재욱이 ‘복면가왕’ 탈락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내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31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의 코너 ‘월월추’에는 정재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창렬이 ‘복면가왕’ 탈락을 언급하자 정재욱은 “당시엔 화가 좀 났었다. 나름 준비도 많이 했었기 때문에 아쉬웠다”라며 “가면 벗을 때까지 시간이 좀 있어서 다행이었다”라고 밝혔다.
정재욱은 이어 “제가 다혈질이어서 얼굴에 그대로 드러난다”라며 “노래 한 곡을 부르면서 열을 좀 삭히다가 중간에 벗으니까 웃으면서 벗을 수 있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방송하면서 점점 편안해져야 하는 데 갑자기 불편해졌다. 집에 가고 싶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창렬은 “정재욱 씨가 거기서 떨어질 사람이 아닌데 선곡이 잘못됐다. ‘썸’은 정재욱씨 스타일이 아니었다”고 본인이 더 아쉬워했다. 이에 정재욱은 “탈락하고 속상해서 술 엄청 마셨다”고 토로했다.

한편 정재욱은 최근 MBC ‘일밤-복면가왕’에 ‘사랑의 배터리’라는 이름으로 등장해 1라운드 직후 얼굴을 공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