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은 31일 금호산업(11,8000 0.00%) 매각 관련해 채권금융기관 의견을 취합한 결과, 대다수의 채권단이 박삼구 회장과 가격을 재협상하는 것으로 의사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조속한 시일 내에 박삼구 회장 측과 협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협의된 가격이 채권단 내에서 수용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되면, 이 금액을 우선매수가액을 확정하는 안건을 채권금융기관 협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