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 오븐 및 로스터 수출 판로 개척
중국 식당사업 진출에도 발판 마련
친환경 대체에너지 개발회사인 ㈜옥구(대표 김철수)가 옥수수연료를 활용한 콘 오븐과 콘 로스터를 중국에 수출하게 됐다고 31일 밝혔다. 최근 중국 외식사업 업체인 북경천상촌
(北京川湘村)식품개발유한공사(대표 모광타오)와 업무협약을 맺으면서다.

김철수 대표(사진 오른쪽)가 업무협약에 앞서 서류를 살펴보고 있다.

㈜옥구가 16년간 연구 끝에 개발에 성공한 콘 오븐과 콘 로스터의 제품 효능이 국내외 시장에 알려지면서 체결된 제품 및 프랜차이즈사업에 대한 협약이다. 김철수 대표는 “중국 유명 현지업체와 협약으로 문턱 높은 중국 기계유통 및 식당사업 진출에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옥구는 인천시 소래포구에 옥수수 알곡을 사용하는 콘 오븐과 콘 로스터를 이용해 각종 구이 음식을 조리 해 먹을 수 있는 옥구바베큐스위트 1호점을 열고 전국적으로 가맹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문의:032-508-7777)

김호영 한경닷컴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