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해바라기 / '복면가왕' 해바라기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해바라기

'복면가왕' 해바라기가 시원한 가창력을 뽐냈다.

30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매운 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 멜로디데이 여은을 꺾고 가왕에 등극한 '네가 가라 하와이'에 도전하는 4인의 준결승전 진출자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첫 번째 대결은 가수 겸 작곡가 이단옆차기 챈슬러를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일편단심 해바라기'와 뮤지컬 배우 정상훈을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전설의 기타맨'의 대결이었다.

해바라기는 장혜리의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게요'를 선곡, 시원시원한 가창력으로 경쾌한 무대를 꾸몄다.

지난 주 해바라기의 첫 등장 이후 네티즌들은 "마마무 솔라일 것이다"라고 추측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