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연수 기자 ] 배우 송재희, 엄현경이 27일 오후 서울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다 잘될 거야'(극본 이선희, 연출 김원용)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최윤영, 곽시양, 엄현경, 송재희, 윤소정, 강신일, 이경진 정승호, 이화영 등이 출연하는 '다 잘될 거야'는 부모자식, 부부, 연인 등 다양한 인간관계를 달콤 쌉싸름한 사랑으로 풀어내는 힐링 드라마로 오는 31일 첫 방송 예정이다.

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jin9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