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컴백 서지수, '동성애·알몸' 루머 어느 정도였길래…

러블리즈 서지수

러블리즈 컴백 서지수

걸그룹 러블리즈가 8인조 완전체로 컴백한다.

27일 자정 러블리즈 소속사 측은 컴백을 알리는 티저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에는 여덟 멤버의 뒷모습이 포착됐다. 서로의 허리에 손을 두른 채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앞서 서지수가 러블리즈 멤버들의 연습에 동참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기도 했다.

한편 서지수는 지난해 러블리즈의 데뷔를 앞두고 동성 성희롱 및 알몸 사진 유포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이와 관련된 내용을 온라인에 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A씨와 미성년자 B씨는 벌금형을 받았다.

당시 허위 루머에는 서지수가 자신과 교제한 뒤, 자신의 알몸 사진을 찍어 유포했고 성희롱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 서지수가 나온 사진과 모바일 메신저 캡처 사진 등을 첨부하는 등 증거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