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익악기(2,37510 +0.42%)가 중국 시장 점유율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에 오름세다. 사흘째 상승세다.

26일 오전 9시4분 현재 삼익악기는 전날보다 150원(4.08%) 상승한 3825원에 거래되고 있다.

정규봉 신영증권 연구원은 "삼익악기는 중국 상하이시와 연계해 콩쿠르를 개최하고, 공장을 증설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며 "중국 중고가 피아노 시장에서 삼익악기의 점유율은 2013년 약 17%에서 최근 21%까지 증가했다"고 말했다.

정 연구원은 삼익악기가 중국 내수시장 위축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중국시장에서 피아노는 상당 부분 교육용 수요로 판매되고 있어 경기 하락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삼익악기의 점유율과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점이 이를 반증한다"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