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26일 중국 증시에 대해 "이번 기준금리 와 지급준비율 추가 인하로 증시가 단기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증권사 최설화 연구원은 "단기반등 가능성이 높은 이유는 이번 통화완화 조치가 강력한 데다 지수가 단기간에 폭락해 저가 매력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2가지 통화완화 카드 사용 시기에 비해 현재 많은 저가매수 자금들이 대기하고 있다"며 "단기적으로 금융 레버리지가 큰 업종들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다만 중기적 상승추세가 재연되기 위해서는 펀더멘털(기초체력) 개선이 나타나야 할 것이라고 그는 봤다. 정부의 신용규제로 레버리지 비율이 하락해 이전과 같은 단기 유동성으로는 팽창이 어렵다는 분석에서다.

최 연구원은 "이번 주식시장 폭락으로 지수가 항상 상승할 수 있다는 믿음이 약화된 상태"라며 "향후 중국 증시 투자자들이 펀더멘탈 요인쪽에 주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