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 설리 최자 사진 = DJ프리즈 인스타그램

설리 최자 사진 삭제

설리, 최자의 사진을 공개한 디제이 프리즈가 게시물을 삭제했다.

25일 디제이 프리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일 지운다. 월요병"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난기 가득한 최자와 설리, 그리고 아메바컬쳐 소속 아티스트 개코, 크러쉬 등의 모습이 담겼다.

설리는 이 사진에 "외모 몰아주기, 지우지 마셈, 지우면 절교"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후 이 사진이 기사화되며 설리, 최자가 대중의 관심에 올랐다. 설리, 최자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기록 중이다.

이어 디제이 프리즈는 게재한 사진을 삭제했다. 설리, 최자를 향한 관심이 부담스러워서인지, 아니면 앞서 남길 글처럼 지우겠다는 약속을 지킨 것인 지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