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영이엔씨(7,45020 +0.27%)는 최근 서울 삼성동 노키아코리아 본사에서 세계 해상안전체계인 'e-네비게이션' 구현을 위한 해상망 솔루션 시연회를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해상전자장비 기업인 삼영이엔씨는 이날 시연회에서 어선, 레저보트 등 연안소형선박에 적용될 수 있는 e-네비게이션 기술을 선보였다.

삼영이엔씨는 지난 6월 노키아코리아와 기술협력을 맺고 e-네비게이션 단말기 및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노키아코리아는 사물인터넷(IoT)과 해상망(LTE-M) 핵심기술을, 삼영이엔씨는 선박 항해장비와 통신장비 등에 대한 기술을 제공한다. e-네비게이션 단말기와 서비스는 2019년에 전 세계에 도입될 예정이다.

황원 삼영이엔씨 대표는 "이번 노키아와의 기술협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세계 e-네비게이션 시장을 이끄는 업체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