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노병하 감독(맨 왼쪽)과 배우들이 24일 오전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열린 영화 '미션: 톱스타를 훔쳐라'(감독 노병하, 제작 (주)영화사희망)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오창석, 정헌, 김주리, 윤아민 주연의 '미션: 톱스타를 훔쳐라'는 국가대표급 톱스타 윤빈(오창석)과 그의 마약 복용설을 취재중이던 열혈기자 수진(김주리)이 수상한 여자에 의해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코미디 영화로 오는 27일 개봉 예정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