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 / 사진=우먼센스

배우 이태임이 욕설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여성지 '우먼센스'에 따르면 이태임은 지난 8월 중순 홍콩의 몽콕 거리에서 표지 화보를 진행했다. 지난 3월 예원과의 불화설 이후 첫 화보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태임은 그간의 섹시한 이미지에서 탈피하고 우아한 여성미를 강조해 눈길을 끈다.

'우먼센스' 측은 "이태임이 새 출발을 하는 신인처럼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화려하면서도 고풍스러운 홍콩의 분위기가 이태임과 잘 어울렸다"고 밝혔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태임은 "지난 논란을 계기로 배우라는 직업이 '득'보다는 '실'이 많다는 걸 깨달았다. 한동안 은퇴를 고려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 "사건 이후 공개된 동영상 때문에 그간 알려진 내용이 와전됐다는 게 증명돼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그 모든 상황이 부끄러웠다"며 "감정을 억누르지 못한 내 자신에게 화가 났고, 그 친구에게도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