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쯔이 임신설 / 사진 출처 = 웨이보

중국 톱배우 장쯔이(36)가 임신설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복수 중국 언론매체가 장쯔이의 임신설을 제기했다. 시나위러는 지인을 통해 장쯔이가 임신 6개월째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은 장쯔이가 안정을 위해 모든 스케줄을 미뤘다며 임신설에 무게를 실었다. 또한 최근 장쯔이의 아랫배가 볼록해졌고 배를 쓰다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포착됐다고 밝히며 장쯔이의 사진이 포착됐다.

한편 장쯔이는 지난 2월 7일 자신의 36번째 생일파티에서 연인 왕펑의 프로포즈를 수락해 화제를 낳았다. 왕펑은 '봄날에'등의 히트곡을 배출한 중국의 국민가수로 두 번의 이혼경력이 있으며 전처 거후이제와의 사이에서 두 딸을 얻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