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이 23일 서민금융 지원 강화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그는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서민금융을 정책금융의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임종룡 금융위원장(사진)은 23일 "주식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자본시장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구조적 개선 정책들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긴급 간부회의에 참석해 "최근 중국 증시 급락과 남북관계 긴장 등 대내외 여건이 크게 변함에 따라 주식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를 위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지수 편입 등 시장안정 대책을 빠르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다양한 투자자의 자금운용 수요를 충족하면서 예정대로 판매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거래소의 구조개편 등 금융개혁 조치도 차질없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당분간 금융위와 금감원, 한국거래소 등 관련 기관 합동으로 시장 점검 회의를 계속 운용하고 시장 상황별 필요 조치들도 지체없이 이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각종 투자은행(IB)보고서와 외신 동향 등을 면밀히 점검해 국내 경제와 금융시장에 대한 오해를 적극 해소해야 한다"며 "시장 의견을 듣는 대상을 금투업계와 애널리스트 등으로 확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