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이용규

한화이글스 이용규가 관중의 오물투척으로 인해 분노했다.

22일 KIA타이거즈와의 경기에 나선 한화이글스 이용규는 1-0으로 리드하던 6회말 수비에서 관중에 의해 오물투척을 당했다.

6회말 KIA 선두타자 박찬호가 우익수 키를 넘기는 3루타를 치고 나간 뒤 신종길은 2루 땅볼, 박준태는 1루 땅볼로 출루했으나, 이 과정에서 3루주자 박찬호는 한화 김회성의 홈 송구에 걸리며 아웃됐다.

다음 타자 필은 로저스의 초구를 때려 중견수 방면으로 날렸다. 이때 이용규가 공을 낚아채는 데 성공했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원바운드 된 이후 공을 잡은 것으로 판정이 내려졌다. 이에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던 한화 선수단이 다시 그라운드 위로 나왔다.
이어 경기가 재개되려는 찰나, 이용규가 갑자기 흥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모습을 본 정현석을 비롯한 한화 동료들은 이용규를 말렸다. 챔피언스필드 전광판에는 '욕설과 오물 투척을 자제해 달라'는 멘트가 떴다.

한편, 이 상황에 대해 KIA 관계자는 "외야 쪽에서 일부 관중이 이용규를 향해 욕설을 한 모양이다. 오물 같은 것은 던지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화이글스 이용규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한화이글스 이용규 잘했다" "한화이글스 이용규 잘 참았다" "한화이글스 이용규 화날만 하다" "한화이글스 이용규 뭔 잘못이라고" "한화이글스 이용규 이해가 안갈듯" "한화이글스 이용규 친정팀인데" "한화이글스 이용규 섭섭하겠다" "한화이글스 이용규 오물이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