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씨푸드(2,8355 +0.18%)는 시설투자를 위한 유동성 확보를 목적으로 80억원 규모의 단기차입금 증가를 결정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차입금액은 지난해 자기자본 대비 16.90% 수준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