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 / KBS 방송 캡처

배우 이훈이 방송인 신동엽을 사업실패 연예인의 우상으로 꼽았다.

20일 방송된 KBS 2TV '시간을 달리는 TV'에서 이훈은 "난 롤모델이 있다. 신동엽이다"라고 밝혔다.

이유를 묻자 이훈은 "사업 실패한 연예인들의 우상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얼마 전 '안녕하세요'에 출연했는데 신동엽이 내게 소주를 사주면서 '훈아 넌 아무것도 아냐. 난 너보다 3배 더 잃었잖니, 너도 이겨내라'라고 하더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신동엽은 신발 사업으로 100억 원 가량의 손해를 봤고, 이훈은 연예계 활동을 쉬면서 헬스클럽 등 사업에 몰두했지만 여러 번의 실패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