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21일 국내 증시에 대해 중국 경기에 대한 민감도가 높은 상황에서 상당기간 변동성 장세를 감내해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투자전략 측면에서도 성장주에 쏠렸던 관심이 대형주로 이동, 순환매 흐름의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김진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경기둔화 우려로 (국내 성장주들은) 성장성에 대한 의구심이 부각, 주가 대비 가치 고평가에 따른 가격 부담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그동안 성장성 부각으로 시장 상승을 이끌었던 화장품, 음식료, 제약·바이오 등 주도주와 견조한 코스닥 종목은 경계심리 확대에 따른 매물압력에 노출돼 있다"고 설명햇다.

변동성 장세에서는 대외 불확실성 요인들에 대한 민감도가 낮고, 저가 매력을 보유한 업종에 대한 접근이 유효하다는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코스피의 추가적인 하락폭이 제한적인 만큼 지지선 구축과정을 통한 변곡점 형성 시 성장주에 쏠렸던 관심이 대형주로 이동, 순환매 흐름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