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상품 반값, PB보다 저렴…연내 품목 300개로

상품은 한 가지 종류만…포장·디자인 모두 제거
감자칩, 일반제품 10배 팔려
"기저귀 규격 두 가지뿐…세분화 안돼 불편"

이마트가 자체상표(PB)보다 더 저렴한 ‘노브랜드 상품’을 새로운 승부수로 삼고 있다. ‘노브랜드’는 기능만 남기고 포장 디자인과 상표를 없앤 상품을 뜻한다.

이마트는 지난 4월 노브랜드 상품을 처음 출시한 뒤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아 품목을 150개로 확대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안에 300개까지 품목을 늘릴 계획이다.

노브랜드 제품은 일반 브랜드 제품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아기 기저귀의 경우 브랜드 상품 최저가는 한 장에 290원이지만 노브랜드 제품은 223원으로 23% 낮다. 전기포트는 브랜드 상품 최저가보다 67%나 싸다.

PB 상품과 비교해도 최대 60% 저렴하다는 설명이다. PB 상품은 디자인과 제품 종류가 다양하지만 노브랜드 상품은 한 가지 종류로만 나온다. 과자를 예로 들면 250g, 500g 등으로 세분화하지 않고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용량의 제품만 내놓는 식이다. 노병간 노브랜드식품개발팀 바이어는 “한 가지 용량의 제품만 생산해 생산라인, 재고 관리 등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일 수 있었다”며 “매입원가가 제품에 따라 적게는 1%에서 많게는 5%까지 낮아졌다”고 말했다.

상품 디자인, 포장 등 기능 외의 것은 모두 제거했다. 노브랜드 상품 패키지는 노란 바탕에 검은색으로 ‘No Brand’란 글씨를 넣은 디자인으로 통일했다. 상품별로 이미지와 상품명만 바꿔넣어 디자인 비용을 절감했다.

기본 패키지에 들어가는 색상도 최소화해 상품포장 제작을 위한 인쇄 횟수를 줄였다. 포장 재질도 기능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 과감히 바꿨다.

예를 들어 일반 브랜드 제품 가격이 1만5000원 정도인 복숭아홍차(120개들이)는 패키지를 종이 대신 비닐로 만들어 가격을 9800원까지 낮췄다. 일반 브랜드 제품 가격이 3500원 정도인 미용티슈는 종이 곽을 없애고 비닐에 담아 540장에 2200원에 판매한다.

싼 가격 덕에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원통형 감자칩은 지난 6월 출시 이후 이달 10일까지 43일 만에 25만개가 팔렸다. 기존 브랜드 상품이 지난 한 해 동안 36만개 팔린 것과 비교하면 열 배 이상 판매됐다는 설명이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는 “노브랜드는 상품의 여러 가치 중 가격에 초점을 두고 개발을 진행한 것”이라며 “앞으로 고객 관점에서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상품을 계속 ‘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량, 크기 등이 단순한 만큼 구매할 때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예를 들어 노브랜드 기저귀는 대형, 특대형 등 두 가지 종류만 나온다. 아기의 출생 후 개월수에 따라 세분화된 다른 브랜드 제품과 비교하면 성장단계에 맞지 않을 수 있다.

21개월 된 아이를 키우는 한 주부는 “아이 키가 큰 편이 아닌데도 다른 제품보다 밑위가 짧아 움직임이 불편하다”며 “밤중에 사용하기에는 소변이 샐까 염려된다”고 지적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