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탁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심형탁이 최강 짠돌이 면모를 보여줬다.

지난 19일 방송된ㅊ이하 라디오스타)’는 ‘천상천하 유아독종’으로 꾸며져 박지윤, 주영훈, 소녀시대 서현, 심형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심형탁은 지난 2010년에 트레이닝복을 색깔별로 구입한 뒤 옷 쇼핑을 해 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고 MC 김구라는 놀라며 “그럼 경조사 갈 때 양복은 상당히 오래됐겠다”고 물었다.

이에 심형탁은 “양복이 없다”며 “검은색 옷으로 입는다”고 답했다.

그러자 MC들은 “친구 결혼식 갈땐 무얼 입느냐”고 궁금해했고, 심형탁은 “그럴땐 니트에다가…”라며 말을 얼버무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심형탁은 과거 이수만의 러브콜로 신화가 될뻔 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