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19일 환율 등 대외 불확실성 요인들이 커지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대외 민감도가 낮고 저가 매력이 있는 업종들이 투자대안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험, 은행, 건설, 유통, 통신 업종 등을 투자대안 종목으로 꼽았다.

김진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도 수출업종에 대한 보수적인 관점은 유지한다"며 "달러화 강세로 각국 통화가 전반적인 약세를 보이는 데가 위안하 절하로 수출시장 내 경쟁이 격화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수출업종의 경우에도 업황 개선을 가늠할 수 있는 업종 지표가 확인되지 않는 한 접근 시점을 유보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다.

김 연구원은 "높은 변동성으로 인해 시세 연속성을 담보하기 어려운 시점에서 업종 내 실적 가시성 확보 여부를 중심으로 선별한 이후 저가 매수시기를 저울질 하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