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은 19일 한미반도체(10,750200 +1.90%)의 2분기 실적이 부진했다며 연간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하고 목표주가도 1만60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낮춰잡았다.

장정훈 연구원은 "2분기 매출은 작년보다 45% 하락한 287억원, 영업이익은 70% 감소한 40억원으로 예상치를 밑돌았다"며 "주력장비인 '비전 플레이스먼트' 장비 부문이 큰 폭으로 감소한 탓"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근 반도체 패키징 업체들이 수요 둔화를 점치며 3분기 전망치를 낮추는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비전 플레이스먼트' 장비 등 한미반도체의 패키징 장비 수요 전망도 낙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장 연구원은 이같은 상황을 감안해 한미반도체의 연간 실적 전망을 매출은 24%, 영업이익은46.2% 각각 하향 조정했다.

그는 "반도체 패키징 업체들의 주가는 지난 5월 이후 30~35%씩 떨어지고 있다"며 "한미반도체 역시 실적과 주가의 턴어라운드(회복) 기대감은 당분간 유보하는게 좋다"고 덧붙였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