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송혜교 / 사진=진연수 기자

'FNC 이적설' 강동원

FNC엔터테인먼트로의 이적설에 휩싸인 배우 강동원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강동원은 과거 진행된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무비토크 라이브에서 "내가 본 여배우 중 가장 욕을 차지게 했다"면서 "상대 여배우 중 욕을 하는 역할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송혜교만 생각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다음엔 더 센 걸로 영어 욕도 섞어서 연기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송혜교를 당황케 했다.

한편 19일 한 매체는 "오는 11월 UAA와의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강동원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새 계약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