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기량

치어리더 박기량의 치어리딩 일화가 화제다.

박기량은 지난해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치어리더 활동을 하며 겪었던 상처를 고백했다.

박기량은 "응원을 하기 위해 준비하며 서 있었는데 갑자기 어떤 아저씨가 목마에 태우려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앞을 바라보고 있었는데 다리 사이로 아저씨 얼굴이 쑥 들어와 정말 놀랐다"며 "너무 놀라 숨이 5초 정도 멎은 것 같다.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충격에 박기량은 응원을 끝까지 하지 못하고 부산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박기량 / 네이버 PALEO 영상 캡처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