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 강용석-女블로거 문자 공개…호텔 사진 분석해보니 '경악'

디스패치 강용석(사진=한경DB)

디스패치 강용석

변호사 겸 방송인 강용석의 불륜스캔들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1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강용석의 불륜스캔들에 관한 사진과 문자를 공개해 파장을 몰고왔다.

앞서 파워블로거 A씨의 남편 B씨는 지난 1월 강용석 전 의원과 아내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가정이 파탄에 이르렀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금 1억원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디스패치가 이날 보도한 내용에는 두 사람의 대화 내용 일부가 포함돼 있었다.

A씨가 메시지로 '사랑해'라는 이모티콘을 날리자, 강용석은 "더 야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A씨는 "야한거 없음"이라며 '보고싶다'는 이모티콘을 또 다시 보냈다.

또 강용석은 "근데 매일봐도 되나?" "누구한테 말 안하고 카톡만 잘 지우면 별 문제 없다"고 말하자 A씨는 "문제긴 하죠. 정들어서" "정들어서 못 헤어진다고" 등의 답변을 했다.

이어 디스패치는 호텔 수영장 사진들을 모두 공개하며 사진 감정 전문가에게 이 사진을 의뢰한 결과 "이 사진이 합성일 확률은 거의 없으며 반대로 강용석일 확률은 90% 이상으로 봤다"고 밝혔다.

A씨가 일본 고급 레스토랑에서 60만원 상당의 저녁을 먹었다는 영수증 인증샷에서는 'YONG SEOK'이라는 글씨가 보여 강용석과 함께 했음을 의심케 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