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이달 31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중국주식 그랜드 세미나'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변동성이 커진 중국증시에 대처법과 향후 투자전략을 제시하는 1부와 후강퉁(상해A), 선강퉁(심천A), 및 홍콩, 미국에 상장된 차이나(CHINA) 유망 종목을 소개하는 2부로 구성돼 있다.

신한금융투자의 차이나데스크 팀장 박석중 수석연구원이 강사로 나선다. 현장에서는 ‘투자자를 찾아가는 세미나’ 라는 주제에 맞추어 전문가와 세미나 참가자가 1:1 상담을 할 수 있는 데스크도 운영할 예정이다. 세미나 참석자에게는 신한금융투자에서 제작하는 '선강퉁(심천A) 기업정보 책자'(9월 출간예정)를 영업점을 통해 추후 개별 제공한다.
이달 31일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9월 1일), 부산(9월 2일), 광주(9월 3일), 대전(9월 4일) 총 5개 지역에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중국 주식 투자에 관심 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유선 (☎ 02-3772-2525)이나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www.shinhaninvest.com) 또는 가까운 지점을 통해 가능하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