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플랜텍이 421억7144만원 규모의 대출원리금 연체사실이 발생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대비 19.5%에 해당하는 규모다.

사측은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절차(워크아웃) 개시에 따라 채무인수 의무가 발생했고 해당 대출원리금의 미상환에 따른 기한이익 상실 통보를 접수했다"며 "향후 주채권은행 및 해당 대출기관과 대책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