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후육관 전문기업 스틸플라워(2660 0.00%)가 러시아 대규모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공급물량은 3만5000톤이며, 계약금은 한화로 약 356억원 규모다.

스틸플라워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후육관 단일규모 기준 창사이래 최대 규모의 공급 계약건"이라며 "계약에 따른 납품계획은 계약 후 10개월 이내 후육관 3만5000톤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급계약은 러시아 숨마그룹에서 시행하는 러시아 극동지역 보스토치니항 석탄 전용부두건설공사용으로 LS네트웍스 현지 합작법인 LSRP와 공동 협력해 수주했고 계약기간은 내년 12월31일까지다.
스틸플라워는 "이번 계약으로 지난해 11월 약 3억달러 규모의 러시아 환경플랜트 사업과 6월 15일 2단계 시행 협약서 체결을 통해 확보한 러시아 사업도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스틸플라워는 상수 공급 플랜트 건설·상수도 노후관 개선·도시 가로등 발광다이오드(LED) 교체·비위생 매립장 개선 사업 등 러시아 내 총 4건의 인프라 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김병권 스틸플라워 대표이사는 "이번 공급계약은 러시아 후육관 시장개척 성공과 일맥상통해 의미하는 바가 크다"며 "어려운 회사 사정을 극복해 한층 성장한 스틸플라워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