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서 얄궂은 재회

'런닝맨'에서 지석진과 김건모가 얄궂은 만남을 가졌다.

1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는 김건모, DJ DOC 이하늘, 쿨 이재훈, 클론 구준엽, god 박준형 등 1990년대 슈퍼스타들이 총출동해 새로운 기록에 도전하는 좌충우돌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김건모는 첫 인사를 하던 중 '런닝맨'의 터줏대감 지석진을 가리켜 "군대 선후임 사이였다"며 "군대에 있을 때 정말 잘 해주셨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지석진은 "내가 얘(김건모)를 교육시켰다"며 "처음 들어왔을 때 진짜 잘해줬다"고 득의양양하게 말했다.

하지만 지석진은 곧 무엇이 생각 나기라도 한 듯 "넌 그때 맞았어야 했다"고 덧붙였고, 김건모는 "내가 얼마나 잘 했는데"라고 말하면서도 표정은 후임 시절 그대로의 표정을 보여 웃음을 안겨줬다.

한편 이날 '런닝맨'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김건모, 다신 '런닝맨' 안 나올 듯", "'런닝맨' 군대 특집도 만들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