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코토팍시 화산 분출 /에콰도르 코토팍시 화산 분출 사진=YTN 방송 캡처

에콰도르 코토팍시 화산 분출

에콰도르의 코토팍시 화산이 수십년 만에 활동을 시작했다.

이 화산에는 전날부터 수차례의 소규모 분출들이 있었으며, 현재 8km 높이의 먼지와 화산재 기둥이 형성된 상태다.

이에 15일(현지시간) 인근 주민에 대한 대피령이 내려졌다. 에콰도르 당국은 화산으로 인한 산사태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지만, 피해 예방 차원에서 화산 남쪽의 마을 주민들을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은 이날 주례 연설을 통해 "코토팍시 화산의 활동에 따라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중간 경보 등급인 '황색'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또 관광객과 등산객들의 등반을 모두 금지했다.

수도인 인구 230만 명의 키토 시도 화산 분진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100만 개의 마스크를 준비해 놓았다.

키토에서 남쪽으로 불과 45km 떨어진 지점의 코토팍시 화산은 해발 5천897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활화산으로 꼽힌다. 규모가 큰 데다 인구가 밀집된 마을과 가까워 폭발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